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미래한국당, 새 공천위원장 '친황' 배규한 선임...공병호 강제 교체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비례대표 명단의 수정·보완이 가능하다며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았으나 미래한국당이 새 공천관리위원장으로 배규한 백석대 석좌교수(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당무감사위원장)을 선임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최고위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배규한 교수를 새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그는 “배규한 위원장은 인격이나 학식이나 두루두루 존경받는 학자였고 경험이 많은 분이다. 특히 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을 하셔서 정무에도 아주 밝은 분”이라고 말했다.

원 대표는 “국회나 정당 속성에 대해서도 잘 아시는 분이기 때문에 당 공관위원장으로 모셨다”고 전했다. 배 석좌교수는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을 맡았고 황교안 대표 특별보좌역으로도 임명된 바 있다.

공관위 부위원장은 염동열 사무총장과 전 사무총장인 조훈현 의원이 맡기로 했다. 공관위는 7인으로 구성된다. 원 대표는 비례대표 추천안에 대해선 “현재 신청할 시간이 많지 않아 신청한 분들에 한해 공관위에서 검토할 것”이라며 이날 저녁 첫 모임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