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작사의 신’ 이건우, 영탁에 러브콜 “김연자·송가인·유산슬 이어 이제 영탁”

유산슬을 탄생시킨 ‘작사의 신’ 이건우가 대세 트로트 가수 영탁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대세 트로트가수 영탁(왼쪽)과 인기 작사가 이건우/사진=TBS 제공

오늘(5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건우는 최근 인기 선거송으로 자리잡은 영탁의 ‘찐이야’ 이야기를 나누며 영탁과 함께 곡 작업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건우는 “영탁은 어떤 노래를 줘도 소화할 수 있는 천재다” “김연자에겐 ‘아모르 파티’, 송가인에겐 ‘가인이어라’, 유산슬에겐 ‘합정역 5번 출구’를 줬으니 이제는 영탁이다”라며 “훌륭한 영탁님 목소리에 내 가사를 녹이고 싶다. 조만간 만나자”며 센스 넘치는 러브콜을 보냈다.

이어 “지난번에 한 번 마주쳤는데 제대로 인사 못해 후회한다. 이렇게 될 줄 모르고 대충 인사받고 넘어갔다”며 “영탁님 죄송합니다. 만나주세요. 사과할게요”라는 말로 폭소를 자아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