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황교안 "총선 결과 책임지고 모든 당직 사퇴...일선서 물러나겠다"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총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해 당선 확실시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밀린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SBS 캡처

15일 황교안 후보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점에 나라가 잘못 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 우리 당이 국민께 믿음을 드리지 못했기 때문이다”며 “모든 게 제 불찰이다.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통합당은 늦게나마 통합을 이뤘다. 그러나 과학적 결합을 할 시간이 부족했다. 그래서 국민께 만족을 못 시켰다”며 “이 나라엔 건강한 야당이 필요하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다. 부디 국민들이 인내를 가지시고 시간을 주시길 바란다. 미래통합당에 기회를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황 후보는 “미래통합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여러분이 살 나라, 우리 후손들이 살아갈 나라를 위해서입니다. 저는 이전에 약속한대로 총선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고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습니다”고 선언했다.

그는 “일선에서 물러나 저의 역할이 무엇인지 성찰하겠다. 당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우리 당을 지지해준 국민 여러분과, 특히 종로구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 말씀드리고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며 “부디 대한민국과 국민 여러분의 건승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황 후보는 이낙연 후보와의 종로구 대결에서 패했으며, 야당의 총선 패배 가능성이 높아지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책임을 지기로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