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김진태, 이변은 없었다...혼전 끝 민주당 허영에 패배

강경보수 아이콘인 김진태 미래통합당 후보가 3선 도전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격전지에서 펼쳐진 초박빙 승부는 단연 더불어민주당 허영 후보와 통합당 김진태 후보가 4년 만에 재대결한 춘천·철원·화천·양구 갑(이하 춘천갑) 선거구다.

'강원 정치 1번지'에서 3선에 도전한 김 후보는 15일 오후 6시 출구조사 결과 2위를 차지했으나 개표 초반부터 2~3%의 근소한 차이로 허 후보를 리드해 나갔다. 숨 막히는 두 후보의 피 말리는 접전은 개표 7시간이 지난 16일 오전 1시까지 엎치락뒤치락 이어졌다.

끈질기게 김 후보를 바싹 추격하던 허 후보는 차츰 격차를 줄이더니 개표율 43%를 넘긴 시점에서 처음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때부터 허 후보가 근소한 리드를 이어갔다. 선두를 처음 뺏긴 김 후보의 추적전도 맹렬했다. 개표율 60%를 넘긴 상황에서 두 후보의 격차는 불과 2%에 불과해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초박빙 승부가 이어졌다.

마침내 개표율 96%가 이뤄진 오전 3시30분 허영 후보가 50.8%(6만3605표)를 얻어 김진표 후보(44.4% 5만5614표)를 꺾고 축배를 마셨다.

서울대 법대-공안검사 출신 재선의원인 김진태 후보는 그동안 강성 발언과 막말 파동으로 입길에 자주 오르내린 바 있으며 최근 선거운동원의 세월호 현수막 훼손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