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희생자, 사회적 책임 남겨줘“

문재인 대통령이 4월 16일 세월호 참사를 통해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세월호 참사의 의미를 되새기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우리 사회에 대해 “세월호의 교훈이 담겨있다”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글을 시작하며 “코로나19로 적지 않은 우리의 가족, 이웃이 돌아가셨지만 미처 일일이 애도를 전하지 못했다. 고인들의 명복을 빌며 가족을 위로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세월호와 함께 울었고, 함께 책임지기 위해 행동했고, 세월호를 통해 서로 얼마나 깊이 연결된 존재인지도 알게 됐다”라며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를 극복하며 상호의존성을 다시 확인하고 있다. 국민은 '누구도 속절없이 떠나보내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를 지키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유산으로 남겨준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는 손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아이들과 약속한 '안전한 나라'를 되새긴다”라며 4·16생명안전공원,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과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끝으로 “그리움으로 몸마저 아픈 4월”이라며 “마음을 나누면 슬픔을 이길 수 있고, 누군가 옆에 있다고 믿으면 용기를 낼 수 있다. 우리는 언제나 서로가 서로에게 희망”이라고 사회적 연대를 강조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