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김종인, 총선 참패에 "통합당 변화 모자랐다...지지 요청 송구"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당의 4·15 총선 참패와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통합당의 변화가 모자랐다는 것은 인정한다. 자세도 갖추지 못한 정당을 지지해달라고 요청한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도 변화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의 마음을 잘 새겨서 야당도 변화하지 않을 수 없어졌다"고 했습니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나라를 옳지 않은 길로 끌고 갔다고 본다"는 말도 꺼냈다. 하지만 "국민이 이 정부를 도우라고 한 만큼 야당도 그 뜻을 따를 것이다. 아무리 부족하고 미워도 나라의 앞날을 위해 야당을 살려주셔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당 재건을 맡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선거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임무라고 생각하고, 선거가 끝나면 일상의 생활로 돌아간다"고 답했다.

이어 당의 요청이 있더라도 아직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그었다. 선거 패인에 대해서는 "선거 과정 속에서 좀 변화를 해볼 수 있을까 했는데 변화하지 않은 게 결과에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통합당의 개혁과 쇄신이 미진했다고 인정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