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이경실 이혼부터 재혼까지...남편 성추행 사건은 무엇?
  •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
  • 승인 2020.12.30 11:03
  • 댓글 0

개그우먼 이경실이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그의 이혼부터 재혼, 전남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JTBC

이경실은 1987년 연극배우 첫 데뷔하였고 이어 같은 해 MBC 문화방송 제1회 개그 콘테스트에서 금상을 수상하면서 개그계에 데뷔했다.

이경실은 한 방송을 통해 개그콘테스트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아버지의 병수발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학을 서울로 가야겠다 결심한 이경실은 등록금을 모으기 위해 개그콘테스트에 참가했다고 했으며 당시 금상을 차지했던 이경실은 "어릴 때 코미디언 되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어렵게 생각하지 않고 나갔다. 그때 정말 반성 많이 했다"며 "금상으로 받은 70만원은 지인들에게 상턱을 내느라 다 썼다. 이후 MBC에 입사했고, 출연료가 1회당 5만원이어서 '할 만 하다' 싶어 하게 됐다. 그게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경실은 대학시절에 만난 남편과 8년의 교제 끝에 1992년 결혼을 하게 되지만 결혼11년 만에 남편의 폭행으로 인해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전남편에게 야구방망이로 폭행 당해 세 개의 갈비뼈가 부러지고 온 몸에 타방상을 입어 당시 충격을 안겼다.

결국 이 사건으로 인해 이경실은 잠시 방송을 중단하고 합의 이혼을 했으며 이경실을 폭행한 전남편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4년만에 재혼하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으나 재혼한 남편이 성추행 실형을 받으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이경실은 "남편의 결백을 믿는다"며 최 씨를 옹호했으나, 최 씨는 징역 10개월에 성폭력 방지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당시 술에 만취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지만 검사가 제출한 증거와 정황을 살펴봤을 때 심신미약 상태는 아니었다"며 "죄질이 무겁고 피해자와 합의를 하거나 손해를 배상해주지 않고 재판 중에도 2차 피해를 가하는 등 태도가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경실은 슬하 1남 1녀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들인 손보승은 2016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로 데뷔해 SBS '녹두꽃', OCN '구해줘2'와 영화 '생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딸 손수아는 SBS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한 뒤 매거진 웨딩 21 3월 표지 모델로 활약, 뮤직비디오, 화보찰영 배우 등 다양하게 활동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이슈팀 김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