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에이핑크 박초롱, "오해로 인한 다툼" 동창 옹호글 등장→삭제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에이핑크 박초롱과 관련해 동창생이라 밝힌 누리꾼의 해명글이 등장했지만, 여론의 질타를 받고 삭제됐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롱이의 초, 중시절을 함께하고 지금 초롱이에게 일어난 일들의 현장에 있었던 사람"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박초롱의 학폭 논란 관련 해명글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초롱이가 김씨에게 학폭을 행했다는데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매주 음주를 했다 라는 지인의 언급 또한 사실이 아니"라며 "변명이라고 생각 되실 수 있겠지만 초롱이는 그 당시 친구들과 술을 마시는 자리에 오는 경우는 정말 극히 드물었고 술도 잘 마시지 못하는 아이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 초롱이와도 친했지만 김씨와도 친했었고 초롱이 또한 김씨와 친했었다. 또 초롱이는 중학교때 김씨와 같은 과외를 받은걸로 알고 있고 고등학교때도 자주 만났던 걸로 기억한다"며 "그 일은 이미 알려진 것 처럼 학폭이 아닌 초롱이와 김씨 사이에서 오해가 생겨 일어났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당시 박초롱이 김씨와의 일로 상처 받아 자신에게 울며 고민을 털어놨고, 작성자가 '김씨에게 왜 그랬는지 물어보자'고 제안해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다 언쟁이 생겼다고. 그는 "그 당시 초롱이는 옆에서도 '본인에게 왜 그랬느냐'라며 울고만 있었던 기억이 난다"며 "가만히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웃는게 마음에 들지 않아' 초롱이가 뺨을 때리고 정강이를 때리며 폭력을 행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작성자는 "제가 중간에서 언쟁 중 화가 나 김씨에게 손을 댔었던건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같이 있었던 친구들과 집단폭행도 없었고 김씨가 제보했던 옷을 벗기라고 말한 친구도 사실도 없다"고 당시 현장에 있었던 동창들의 기억과 김씨의 주장이 상이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또 "김씨에게 전화를 하지말라는 초롱이의 만류에도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하는 김씨에게 묻고자 제가 최근 김씨와 통화를 했다. 하지만 제가 기억하는부분과 김씨가 기억하는부분은 전혀 달랐고 김씨는 저에게 초롱이가 그 당시 술을 마셔 취했었고 문란했다며 본론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초롱이는 그날 술을 마시지 않았고, 잘 마시지도 못한다 라며 반문하니 김씨는 말을 번복하며 그건 자기가 이제 와서 확인할수 없다며 자기도 술을 마시고 다녔던건 사실이라며 말을 흐렸다"며 "초롱이에게 집단폭행 또는 특수폭행이라고 이야기 해왔던 것과 달리 저에게는 당시 초롱이만 자신을 폭행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유년시절을 한 때는 같이 보냈던 친구들로서 너무 많은 오해가 있으니 서로에게 상처되지 않게 좋게 풀고 싶어 셋이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는게 어떻냐고 제안했다"는 그는 "김씨는 거절했고, 그렇게 저와는 통화를 잘 마무리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개입해 김씨에게 했던 행동은 저도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생각해 통화 당시 김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했다. 제 사과는 받아들여지고, 초롱의 사과는 왜 받아들이지 못했던 것일까요"라며 "연예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타겟이 되어야 하고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비난과 질책을 더이상 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작성자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박초롱과 동창임을 인증하는 졸업사진 등을 함께 게대하기도 했다. 하지만 글을 본 대중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결국 "같은 가해자가 가해자를 옹호하는 것"인 만큼 주장에 신빙성이 없으며, 오히려 폭행 사실을 자백한 꼴이라는 것. 이같은 반응의 영향인지 해당 게시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