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文대통령 "'KF-21 보라매', 2032년까지 120대 실전배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기술로 독자개발한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KF-X)인 ‘KF-21 보라매’ 120대를 2032년까지 실전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방위사업청 제공)

9일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해 “우리가 독자 개발한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 KF-21 시제기가 드디어 늠름한 위용을 드러냈다”며 “우리도 우리 손으로 만든 첨단 초음속 전투기를 갖게 되었다. 세계 여덟 번째 쾌거”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KF-21 보라매는 우리 공군의 중추가 될 것”이라며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KF-21 보라매에 대해 “음속의 1.8배에 달하는 비행속도, 7.7톤의 무장 탑재력으로 전천후 기동성과 전투능력을 갖췄다”며 “공중 교전은 물론 육로나 해로를 통한 침투세력의 무력화, 원거리 방공망 타격까지 다양한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항공산업 발전의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며 “민·관·군 모든 개발진과 참여 기업의 노력, 국민들의 응원이 함께 이룬 성과다. 크나큰 자부심을 느끼며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