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김정현, '시간' 태도 논란 재점화..."제작진과 마찰" vs "사실 아냐"

김정현의 열애설, 소속사 분쟁이 과거 중도 하차한 MBC 드라마 ‘시간’의 태도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사진=싱글리스트DB

11일 스포츠경향은 ‘시간’ 현장 스태프 A씨의 말을 빌려 제작발표회 전날에 일어난 사건을 언급하며 김정현의 태도 논란에 이유가 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김정현은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고 출연했지만 점점 멜로신이 등장하면서 제작진들과 마찰을 빚었다. 결국 제작발표회 전날 있었던 술자리에서 의견 충돌을 넘어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 김정현이 부적절한 일을 당했고 다음날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현이 잘 먹지 못하는 섭식장애를 일으켰고 그와 제작진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촬영에 차질을 빚었다”고 덧붙였다. A씨의 말에 따르면 당시 제작진은 충격요법으로 김정현에 하차하라는 말을 꺼냈고 김정현은 12회를 마지막으로 그만두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경닷컴 보도에 따르면 ‘시간’ 관계자들은 이에 반박해 “김정현 측이 ‘시간’ 태도 논란 이유로 밝힌 시놉시스 사기, 강압적인 술자리, 감독의 막말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김정현은 2018년 7월 MBC 드라마 ‘시간’에서 종영 4회를 앞두고 중도 하차했다. 앞서 김정현은 제작발표회에서 상대 배우 서현과 거리를 두고 시종일관 무표정한 모습을 보여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김정현은 역할에 과몰입해 섭식장애와 수면장애를 앓고 있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중도 하차한다고 발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