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법무부, 최순실(최서원) 성추행 주장 반박 "사실무근"

법무부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순실(최서원)씨의 성추행 주장에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씨는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과 교도소장을 강제추행·직무유기·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최근 대검찰청에 고소했다. 

최씨는 진료 과정에서 의료과장의 강제추행이 있었고 교도소장은 이를 알면서도 묵인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또 "의료과장이 평소 재소자들에게 반말한다" "교도소 측이 말썽을 피우는 재소자들에게 일명 '코끼리 주사'를 맞게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최씨의 이 같은 주장이 사실과 크게 다르다며 반박했다.

법무부는 "해당 수용자의 치료 과정에는 항상 여직원이 입회하고 있다"며 "치료 부위가 우측 대퇴부(허벅지) 내부로 부득이하게 하의 일부를 탈의한 후 통증 치료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의료과장은 정신과에서 사용하는 통증 주사(코끼리 주사)를 수감자에게 처방한 적 없으며 초빙 정신과 진료 전문의 역시 처방한 사실이 없다"며 "의료과장이 진료 과정에서 수용자에게 반말한 사실도 없다"고 덧붙였다.

교도소 측이 강제추행 등의 행위에 항의했음에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통증 치료를 위한 적정한 의료 조치임을 설명하는 등 적법 절차에 의한 행정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