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마우스' 이승기, 폭우 속 차가운 눈빛...쇠사슬 엔딩 전말은

'마우스'가 역대급 강렬 임팩트를 선사한 '쇠사슬 엔딩'에 얽힌 충격 전말을 전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이승기가 피 흘리는 무언가를 매달고 쇠사슬로 끌고 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덜덜 떨리게 만든 쇠사슬 엔딩의 전말이 밝혀진다. 

지난 11회 방송에서 정바름(이승기)은 대니얼리(조재윤)로부터 “성요한(권화운)의 뇌에 잠식당하고 있다”는 충격 사실을 전해들었다. 이어 이미 깨어나 버린 살인 본능을 프레데터를 처단하는데 이용하라는 뜻밖의 제안을 받고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정바름은 점차 거세지는 이상 현상에 괴로워했고 오봉이(박주현)가 강덕수(정은표)의 공격을 받아 쓰러져 있는 현장에 나타나 살인 충동을 폭발시키는 모습으로 대파란을 일으켰다.

12회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은 검은 우비를 뒤집어쓴 정바름이 어둠이 짙게 깔린 억새 숲 사이에 나타난 장면이다. 정바름은 싸늘하게 식은 표정으로 새카만 허공을 응시하고 이내 숲 이곳저곳으로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한다. 억수같이 쏟아져 내리는 장대비도 아랑곳 않는 모습에서 결연한 의지를 넘어 들끓는 분노가 느껴지는 상황이다. 

과연 정바름의 위험한 본능을 폭발시킨 사건의 정체는 무엇일지, 역대급 반전을 쏟아낼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한편 '마우스' 12회는 오늘(14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마우스'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