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운동뚱' 이승윤, 김민경에 킥복싱 기술 전수 "내가 가르칠 게 없다"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이 이승윤에게 킥복싱 과외를 받는다

사진='오늘부터 운동뚱' 제공

14일 방송되는 ‘오늘부터 운동뚱’에서는 자연인 고수 이승윤에게 킥복싱 기술을 전수받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민경은 이승윤을 보자마자 “많이 맞아본 분 맞냐?”라고 농담을 건네며 “예전에 로드FC 시합 나갔을 때 이승윤이 맞아서 눈이 부었다. 그 모습을 보고 엄청 울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승윤은 민망한 듯 시선을 회피하며 “그래서 내가 격투기 관장에게 운동을 배워왔다”라고 말했으나 김민경은 “시합 나갔을 때 배웠어야지”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오늘부터 운동뚱' 제공

김민경은 그동안 익힌 킥복싱 기술을 선보였고 이를 확인한 이승윤은 “내가 가르칠 게 없다” 라고 말하며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우리는 장기전으로 갈수록 불리하다 나는 실패했지만 너는 꼭 성공해라”라며 자신의 노하우 전수에 들어갔다.

이어 “한 대도 안 맞을 수 없다. 한 대를 내어주되 큰 고통을 주자”라고 말하며 원포인트 레슨을 펼쳤다. 이승윤은 “너한테 맞아서 살아남을 수 없을 것이다”라는 호언장담으로 일명 ‘원-투-슥-빵’ 원펀치 기술과 킥 연습에 집중하는 필승전략을 세웠다.

다음주 대련을 위해 맹연습을 펼친 김민경과 이승윤의 모습은 14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