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文대통령, 日대사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우려 매우 크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아이보시 코이츠 주한 일본대사에게 우려를 전달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일본 등 3개국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는 자리에서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국민의 우려를 잘 알테니 본국에 잘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와 함께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각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강한 유감을 표한다.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해나갈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