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싱글 이슈
미혼남녀 53% "내 연인, 결혼 전·후 많이 달라질 듯"

결혼 후 변화에 대한 미혼남녀들의 생각은 어떨까.

사진=듀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연애 중인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결혼 후 변화’ 조사를 실시했다.

현재 연애 중인 미혼남녀 과반(53%)은 애인의 결혼 전과 후의 모습이 많이 달라질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후 연인이 이렇게 바뀐다면 정말 싫을 것 같은 모습 1위로 여성은 ‘무뚝뚝해진다’(여 49.2%, 남 23.2%)를, 남성은 ‘푸념, 비교, 잔소리가 많아진다’(남 36.0%, 여 24.4%)를 꼽았다.

그 외 여성은 ‘생리 현상, 배설물 등에 거리낌 없어진다’(여 10.0%, 남 2.8%), 남성은 ‘살이 찌거나 외모가 변한다’(남 22.8%, 여 4.0%)를 상대적으로 많이 골랐다.

미혼남녀가 결혼 후 이것만은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점은 ‘진심이 담긴 대화’(63%), ‘외모, 몸매’(12.8%), ‘위생, 청결’(9.6%), ‘애칭, 애교’(4.6%), ‘잠자리 횟수’(3.8%) 순이었다.

결혼 후 용납할 수 없는 상대의 행동은 ‘이성과 단둘이 만남’(50.2%), ‘늦은 밤 귀가, 외박’(19.8%), ‘과음 후 주사’(11.2%)였다. ‘상의 없이 구매한 고가의 상품’(10%), ‘갑자기 설정한 휴대폰 비밀번호’(5.6%), ‘나 몰래 마련한 비자금’(1%)란 의견도 있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