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여행
코로나 끝나면 기대하는 여행? '타지 거주 가족' 재회 희망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트래블 버블 등의 도입으로 여행 업계에는 조금씩 희망이 생기고 있다. 이에 숙박예약 플랫폼 부킹닷컴이 다시 찾아올 여행에 있어 중요시되는 요소들이 무엇인지 조사해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한 내용은 ‘백 투 트래블’ 설문조사 답변을 기반으로 심층 분석한 자료다. 한국인 1000여 명을 포함한 전 세계 28개국 2만 8000명 이상의 여행객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여행객들은 가족 및 친지 또는 친구들과의 재회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3분의2(글로벌 72%, 한국 62%) 이상이 ‘타지에 살고 있는 가족·친지와의 재회가 가장 기대된다’고 답변했으며 친구와의 재회를 가장 기대하고 있는 응답자도 같은 비율인 72%(한국 65%)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 ‘집에서 가까운 곳으로 휴가를 떠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응답한 글로벌 여행객 비율이 72%(한국 69%)에 달했다. 응답자의 65%(한국 69%)가 ‘실제 가까운 시일 내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고 답변해 국내 관광이 더욱더 활성화 될 것을 예측할 수 있다. ‘여행 제한 조치가 해제되면 가능한 먼 곳으로 여행을 떠나겠다’고 말한 비율은 35%(한국 31%)였다.

자유롭게 여행을 즐기는 것이 장기간 어려워지면서 여행 및 인생을 바라보는 많은 사람들의 시각에도 변화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응답자의 절반 이상(글로벌 58%, 한국 47%)이 ‘특정 국가로의 여행을 피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많은 사람들이 여행지 버킷리스트를 재정비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삶에는 겉모습보다 중요한 것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라고 밝힌 응답자는 42%(한국 36%)였다. 지난 해 혼자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많은 인생에 대해 고민해보는 기회를 가진 것으로 보여졌다. 

그 외 글로벌 여행객의 21%가 ’다시 여행을 떠난다면 여행 중 음식을 섭취할 때 칼로리 계산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가장 기대된다’고 밝힌 반면 한국인은 13% 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설문조사 국가 중 크로아티아 다음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해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줬다.

사진=부킹닷컴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