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장제원 아들' 노엘(장용준), "대깨문=벌레들" 막말 논란

국민의 힘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이 막말로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노엘 인스타그램

노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그는 "앨범이 나오면 사람들이 또 욕을 할텐데, 나는 댓글을 안 본다"며 "나를 까는 사람들 대부분은 '대깨문'이라고 말했다.

'대깨문'은 '대XX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말의 약자로, 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용도로 쓰이는 표현이다.

이어 노엘은 "'대깨문'은 사람이 아니다"라며 "벌레들"이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이에 노엘과 함께있던 지인은 "너 그런 말 해도 되냐"며 당황했고, 노엘은 "무슨 상관이냐"며 태연한 반응을 보였다.

노엘은 지난 2017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에 출연,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과거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을 비롯해 패륜 발언을 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되자 방송 1회만에 하차했다.

특히 인디고 뮤직과 계약을 체결해 래퍼로서 활동하던 중에도 음주운전 교통사고와 폭행 사건에 연루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노엘은 최근 1인 레이블 글리치드 컴퍼니를 설립해 활동 재개에 나섰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