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현장] '비당신' 천우희 "에필로그, 영화 감동의 방점 찍었다"

천우희가 ‘비와 당신의 이야기’로 캐릭터 변화를 꾀했다. 

20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4월 28일 개봉하는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조진모 감독과 주연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되어준 영호(강하늘)와 소희(천우희), '비 오는 12월 31일에 만나자'는 가능성이 낮은 약속을 한 그들이 써 내려가는 아날로그 감성 무비다.

‘스물’ ‘쎄시봉’ ‘동주’ ‘청년경찰’ 등에서 다양한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온 강하늘이 불확실한 내일에 흔들리는 삼수생 영호로 분했다. 남들과 다른 속도지만 묵묵히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는 그의 성장은 많은 관객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천우희는 영호와 편지를 주고받으며 서로의 삶에 위로를 건네는 또 다른 청춘 소희 역을 맡아 ‘한공주’ ‘버티고’ 등에 이어 또 한번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천우희는 “흔치 않은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90, 2000년대 감성이 담겼고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대본을 오랜만에 읽었다. 영화가 끝나고 에필로그가 나오는 데 감동의 방점을 찍는 것 같았다. 내가 소희를 연기하면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했다”며 ‘비당신’의 감동적인 부분을 이야기했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부드럽고 잔잔한 분위기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천우희는 “이번에 어떤 모습을 극대화 했기보다는 가만히 존재하고 싶었다. 전에는 극적인 캐릭터를 맡아 한계에 부딪혀보려고 감정을 끝까지 밀고 갔다면 이번엔 다르게 해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4월 28일 개봉한다.

사진=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 키다리이엔티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