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마우스’ 이승기 이모 강말금, 피해자 되나 “저 아저씬 누구야”

‘마우스’ 강말금의 안위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는 다시 자신의 인생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하는 정바름(이승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정바름은 김병태의 공범인 한수철을 죽이지 않고 뒤돌아섰다. 주유소에 있는 그를 찾아가긴 했지만, 꼭 살해하지 않더라도 다른 방법의 처벌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발길을 돌렸다.

이에 ‘내 머릿속에서 성요한이 사라지고 있어’라고 자신했다. 반면 고무치(이희준)는 초등학생 테러 사건이 해결되는 과정을 보며 ‘그때 누군가 한서준을 저런 똑같은 방식으로 죽여줬으면 난 어땠을까 난 행복했을까’라고 혼란스러워했다.

정바름은 오봉이(박주현)를 찾아가 “나 다 나을때까지 기다려줄 수 있어?”라고 물었다. 오봉이가 기꺼이 “기다릴래 나 기다릴 수 있어”라고 하자 정바름은 “나 다 나으면 우리 시골 내려가서 살까? 나 시골 순경하고”라고 미래를 그렸다.

이튿날 이모(강말금)와 조카가 미국으로 떠나는 길을 배웅했다. 리무진 버스에 오른 조카는 한 남성을 보고 의아하게 여겼다. 하지만 이모는 이를 크게 개의치 않아 했다.

그리고 이날 밤, 고무치가 찾아와 형인 고무원(김영재)의 시계를 보여줬다. 정바름이 형제가 없어 아쉽다는 말에 고무치는 “나 정순경한테 우리 형 같은 형 돼주고 싶다”라고 제안했다. 이 가운데 정바름이 진짜 프레데터로 밝혀지며 어딘지 석연치 않은 구석을 보여온 이모의 행방 역시 불투명해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