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연우진, 데모 참여 한선화에 일부러 시비→탈출 계획 성공

연우진이 한선화를 도와 사람들을 풀어줬다.

사진=JTBC '언더커버' 캡처

23일 첫방송된 JTBC ‘언더커버’에서 데모에 참여한 최연수(한선화)가 경찰들에게 사람들을 풀어줄 것을 요구했다.

그때 한정현(연우진)이 “제발 좀 닥치라고”라고 소리치며 최연수에 시비를 걸었다. 최연수는 그런 한정현에게 반항했지만 이는 한정현의 계획이었다.

두 사람이 싸우면서 경찰들의 시선을 분산시켰고 그 사이 탈출을 생각한 것이었다. 한정현의 계획대로 그는 경찰을 제압한 뒤 사람들을 풀어줬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