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빈센조’ 송중기, 해피엔딩이 아니라고 말하는 이유는

배우 송중기가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연출 김희원, 극본 박재범,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를 통해 역대급 다크 히어로 캐릭터를 완성했다.

악으로 악을 처단한다는 설정이 주는 재미도 있었지만 선과 악을 오가는 송중기의 연기력에 호평이 쏟아졌다. 그리고 종영 이튿날인 오늘(3일). ‘빈센조 까사노’ 송중기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저도 어제 마지막 방송을 봤는데, 마지막 시간이 다가오는게 싫더라고요. 저도 몰랐는데 크레딧을 따로 편집을 해서 방송에 내보내 주셨더라고요. 스태프들에 대한 선물이었다고 하시더라고요. 이 작품을 떠나 보내기 싫어서 그랬던 거 같아요. 이렇게까지 헤어지기 싫은 작품을 만나기도 어려운 거 같아요. 인터뷰라서 하는 말이 아니고 정말 너무 행복했어요”

최종회에서 빈센조(송중기)와 홍차영(전여빈)은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모습이 담겼다. 언뜻 해피엔딩 같지만, 송중기는 “그게 꼭 해피엔딩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아요”라고 운을 뗐다.

“서로 사랑과신뢰를 확인하게 되지만 빈센조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야 하는 입장이잖아요. 몽타쥬로 잠깐 나오지만 차영이와 눈빛을 교환하는 게 있어요. 그 장면을 촬영할 때 마냥 밝지만은 않았던 거 같아요. 편집실에서 전여빈 배우, 그리고 감독님과 그 장면을 보는데 두 사람이 다시 못만날 수도 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마지막 내레이션에도 나오지만 여전히 사회에는 극악무도한 사람들이 존재하잖아요. 빈센조도 그들 중 하나고요. 그런 의미에서 해피엔딩이 아니라고 봤어요”

다크 ‘히어로’를 표방하고 있지만 송중기는 빈센조를 빌런으로 봤다. 시청자의 감정선은 빈센조를 따라가며 응원하게 됐지만 마피아라는 직업과 복수 방식의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는 없었다.

때문에 송중기는 “다크 히어로와 빌런을 아슬아슬하게 오간다는 표현은 애매한 거 같아요”라며 “저는 빈센조가 빌런 4인방을 합친 것보다 극악무도하다고 생각했거든요. 그저 사람들의 지지를 좀 더 받았다고 생각할 뿐이에요. 사실 지지를 받아서는 안되는 인물이죠”라고 말했다.

때문에 송중기는 현실의 또다른 빌런이기도 한 빈센조를 이해하고 끌어안는 홍차영을 연기한 전여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빈센조 위주의 서사가 주를 이루기 때문에 자칫 홍차영의 감정이 매끄럽게 표현되지 않을 수도 있었다.

“에피소드마다 내용이 다르지만 빈센조가 사람을 죽이는 걸 차영이는 본 적이 없잖아요. 감독님, 그리고 전여빈 배우와 현장에서도 끊임없이 이야기한 부분이에요. 과연 차영이가 빈센조의 어디까지를 예상하고 있을지를요. 홍차영 입장에서 쉽지 않았음에도 빈센조를 이해하기로 한 데는 홍유찬(유재명) 변호사의 죽음이 컸던 거 같아요. 서로의 부모를 잃을때 곁에 있었던 게 둘 사이의 끈끈한 지점이 아닐까 싶어요. 빈센조 포커스로 서사가 흐르기 때문에 전여빈 배우 입장에선 차영의 감정을 표현하기 쉽지 않았을 거 같아요. 같은 배우로서 그런 부분이 대단해요. 기특하기도 하고 미안할 따름이에요”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②에 이어집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