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현장] '내가 죽기를...' 안젤리나 졸리 "실제 산불 속 연기, 진정성 전해질 것"

안젤리나 졸리가 실제 산불 속 연기를 회상했다.

4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5월 5일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언론배급시사회와 화상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주연 배우 안젤리나 졸리, 핀 리틀이 화상으로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이클 코리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핀 리틀)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할리우드 톱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시카리오’ ‘윈드 리버’ 테일러 쉐리던 감독의 만남,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의 조합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안젤리나 졸리는 공수소방대원 역을 맡아 강인함이 돋보이는 독보적인 카리스마에 섬세한 감정 연기가 결합된 더욱 성숙한 매력을 한껏 발휘한다.

이 영화는 실제로 산불을 만들어 사실적인 효과를 관객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안젤리나 졸리는 “테일러 쉐리던 감독님께서 배우들이 진정성 있게 연기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셨다. 최근 많은 영화에서 CG가 사용되고 있지만 우리 영화는 실제로 보여지는 것을 통해 진정성을 전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힘들었던 촬영에 대해 “몸을 많이 쓰는 동시에 감정 연기도 많았다. 불이 나고 있는 상황에서 긴장감 넘치는 연기를 하는 게 재미있기도 했다. 핀 리틀도 집중력을 높여 연기를 해 놀라웠다. 특히 물 속에서 숨을 참는 게 쉽지 않았다.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말이다”고 전했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5월 5일 개봉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