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현장] '내가 죽기를...' 핀 리틀 "안젤리나 졸리, 서로가 필요한 존재였다"

핀 리틀이 안젤리나 졸리와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4일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5월 5일 전세계 최초 개봉하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언론배급시사회와 화상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주연 배우 안젤리나 졸리, 핀 리틀이 화상으로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이클 코리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핀 리틀)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할리우드 톱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시카리오’ ‘윈드 리버’ 테일러 쉐리던 감독의 만남,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의 조합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엔젤 오브 마인’ ‘스톰 보이’에 이어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는 아역 배우 핀 리틀은 사건의 비밀을 간직한 코너 역으로 등장해 한나 역 안젤리나 졸리와 산불을 뚫고 생존을 위해 나선다.

핀 리틀은 안젤리나 졸리와의 호흡에 대해 “코너가 모든 걸 잃은 감정을 잘 표현하기 위해 열심히 연기했는데 안젤리나 졸 리가 큰 도움을 줬다”며 “코너와 한나는 서로 필요한 존재였다. 저 역시 안젤리나가 필요한 존재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5월 5일 개봉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