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옥래윤, 원챔피언십 크리스천리에 도전장 "명분 얻었다 생각...나와 붙자"

원챔피언십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랭킹 5위 옥래윤(30)이 챔피언 크리스천 리(23·싱가포르)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지난 29일 옥래윤은 원챔피언십 165번째 대회 코-메인이벤트에서 전 UFC 라이트급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37)를 만장일치 판정으로 이겼다. 8957만이 가입한 방송 채널 TNT가 미국 전역에 중계한 대회에서 한국 종합격투기 역사를 새로 썼다.

옥래윤은 전 원챔피언십 페더급 챔피언 마라트 가푸로프(37·러시아)에 이어 UFC를 호령했던 알바레즈를 꺾어 위상을 급격히 끌어올렸다. 그리고는 “크리스천 리와 꼭 싸우고 싶다”는 타이틀 도전 의사를 대회사에 공식 전달했다.

크리스천 리는 중국계 싱가포르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로부터 태어나 미국 하와이에서 생활하고 있다. 2019년부터 원챔피언십 챔피언에 등극하여 타이틀 1차 방어까지 성공하는 동안 라이트급 랭킹 1~4위를 모조리 격파했다.

옥래윤은 “이미 4위까지 전부 한 번씩 졌다. 그렇다면 내가 크리스천 리에게 도전해도 되는 것 아닌가? 가푸로프, 알바레즈를 이겨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타이틀전 참가에 필요한 명분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월1일 크리스천 리는 부인이 딸을 출산해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옥래윤은 “축복 같은 시간을 방해할 수는 없다”면서도 “(아내와) 행복한 시간을 보낸 후 나와 바로 붙으면 좋겠다”며 올해 안으로 맞대결하길 희망했다.

크리스천 리는 2015년 17살에 종합격투기 선수로 데뷔, 페더급에서 활약하다가 2019년 라이트급으로 올라왔다. 체격이 커지면서도 운동능력은 줄지 않고 있어 상위 체급에서 오히려 더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옥래윤도 “프로 6년차이지만 아직도 매우 젊은데다가 계속 성장하고 있다. 경기를 치르며 근력과 스피드가 좋아지는 게 보인다”며 크리스천 리의 상승세를 인정하고 경계했다.

원챔피언십 한국인 챔피언은 2012~2013년 김수철(30·밴텀급), 재일교포 박광철(44·라이트급) 이후 없다. 타이틀전도 2014년 김대환(34)이 밴텀급 왕좌를 노렸다가 실패한 것이 마지막이다.

옥래윤은 2018년 5월 일본 단체 HEAT, 2020년 11월에는 국내 대회 ‘더블지’에서 라이트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원챔피언십 타이틀까지 획득한다면 한국 종합격투기 역사에 큰 획을 긋게 된다.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