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한강 인근서 또 다른 아이폰 발견..."고인 父에 전달 예정"

대학생 손정민 씨가 숨진 채 발견된 한강공원에서 인근에서 또 다른 아이폰이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5일 헤럴드경제는 “민간수색팀이 한 시민의 제보로 손 씨가 숨진 채 발견된 한강 인근에서 또 다른 아이폰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민간수색팀 아톰의 김영호 팀장은 헤럴드경제와 인터뷰에서 “5일 오후 5시30분께 젊은 부부가 한강 인근에서 확보한 아이폰을 아톰 팀에 인계했다”며 “이 휴대전화를 6일 고인의 아버지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사고 현장 인근에서 부서진 아이폰 1대가 발견됐지만 경찰은 당시 손 씨와 함께 있었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가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고인은 지난달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A씨는 다음날 오전 4시 30분께 잠에서 깨 홀로 귀가했다. 그는 고인이 집으로 먼저 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고인이 실종된 날 오전 3시30분께 휴대전화로 자신의 부모와 통화했다고 경찰에 진술했고 이후 고인의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실종 현장에서 A씨 휴대전화를 찾는데 주력했지만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