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종합
미혼남녀 29.7% "타인 함부로 대할때 정 떨어져"...호감 상승 행동은?

연인이 다르게 보이는 순간, 정이 떨어지는 순간은 언제일까.

사진=듀오 제공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4월 16일부터 19일까지 설문조사 업체 마크로밀 엠브레인을 통해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연인이 다르게 보이는 순간’ 조사를 실시했다.

연인의 특정 행동으로 연인이 새롭게 보인 적 있다는 미혼남녀는 75.7%였다. 남녀는 ‘어른을 공경하는 모습’(33.7%), ‘아이를 잘 돌보는 모습’(17.3%), ‘요리를 잘하는 모습’(14.7%), ‘책을 읽거나 지적인 모습’(9.7%), ‘춤 또는 노래를 잘 부르는 모습’(9.7%)에 호감이 상승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연인에게 호감이 상승한 이유는 ‘믿음직스럽고 책임감 강해 보여서’(20%), ‘평소엔 보지 못한 새로운 매력이라서’(19.7%), ‘결혼 후의 모습이 기대되어서’(16%)였다.

반대로 연인의 행동 중 호감이 떨어지는 모습은 ‘타인을 함부로 대할 때’(29.7%), ‘자기중심적일 때’(25.3%), ‘공중 도덕에 대한 개념이 없을 때’(16%), ‘충동 조절에 약한 모습을 보일 때’(10.3%), ‘경제 관념이 없을 때’(7.7%)였다.

남성은 연인이 ‘자기 중심적일 때’(31.3%), 여성은 애인이 ‘타인을 함부로 대할 때’(32%) 가장 정 떨어진다고 했다.

한편 호감을 상승시키는 행동이 권태기를 막을 수 있다고 답한 남녀는 86.3%였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