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김원장, 작사학원 피해 주장에 “입봉 시키고 싶었을 뿐”

작사학원 김원장에게 피해를 주장하는 전(前) 수강생이 등장했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는 신인 작사가들의 말에 따르면 작업에 제대로 참여하지 않았으나 공동 작사가로 이름을 올려 수익을 취했다는 유명 작사학원 김원장(가명)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과거 김원장의 학원 수강생이었다는 손효은(가명)씨는 공동작사가로 이름을 올린 곡을 확인시켜줬다. 이어 “김원장이 들어가있죠. 이게 한 글자도 쓰지 않았는데 멜로디 파트는 제가 다 썼는데 이 분 이름이 들어간 거죠”라고 지적했다.

래퍼 두 명이 쓴 랩파트를 제외한 나머지는 손씨가 썼지만 공동작사로 이름을 올렸다는 것. 손효은씨는 김원장의 참여율에 대해 “제목은 작곡가가 바꾼 걸로 알고 있다”라며 방향을 알려주거나 콘셉트를 잡아줬냐는 말에 질문에도 “전혀 없다. 100% 본인 아이디어는 없고 내 아이디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원장은 참여하지 않은 노래에 이름을 올린 적은 없지만 동의를 받지 않고 수정을 한 적은 있다고 말하고 있었다. 그는 “한 분이라도 더 입봉시키고 싶은 마음에 작업을 했다”라며 사전에 동의를 구하지 못한데 대해 사과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