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유령작사가, SM A&R 담당자 논란 “김원장 공동작사가”

SM엔터테인먼트 A&R 직원의 작사가 관련 부정행위가 전해졌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는 이름은 존재하지만 실체가 불분명한 유령작사가의 정체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유령작사가에 대한 질문에 작사 관계자들은 “이 곡을 쓴 누구, 그 삶 누구예요? 이런식으로 하면 아, 이런 분이라고 건너 건너 알게되는 구조인데”라며 누구도 유명작사가 ‘S’(가명)에 대해 답했다.

작사가 S에 대해 작사가 송다솔(가명)씨는 “이분은 굉장히 신기한 게 엑소 노래밖에 안 써요. 그리고 중간, 중간 보아 노래가 등장을 해요”라며 “혜성처럼 등장해서 엑소 노래들만 다 채택이 되는 작사가가 등장을 한 거예요”라고 지적했다.

특히 S의 공동작사가로는 항상 김원장(가명)이 올라 있었다. 그러나 SM엔터테인먼트 체계에서는 발생하기 힘들다는 게 관계자들의 주장이었다. 문제는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받은 메시지에서 등장한 SM엔터테인먼트 A&R 직원의 이름이었다.

한편 앞서 SM엔터테인먼트는 A&R 담당 직원이 아내가 참여한 가사를 회사에 알리지 않고 곡에 채택해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