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유령작사가 이어 작곡가, 음악감독에 저작권료 조건부 상납

유령 작곡가들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는 저작권료를 상납하고 있는 작사가 지망생들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박성일 음악감독은 “제자뻘 되는 후배들이 저희 팀에도 많이 있는데 그 친구들한테도 실제로 제안이 오는 게 ‘유명한 모 감독님하고 네가 잘하니까 연결을 시켜주겠다. 대신 알지?’ 공동작곡으로 들어가, 조건부로”라고 부당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작곡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음악감독에게 저작권 지분의 일부를 상납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작곡가 지망생들이 응할 수 없는 배경에 대해 박성일 음악감독은 “근데 그 친구들은 당장의 생계고 힘이 없는 거예요”라며 “그런 부분들 때문에 그들이 알면서도 끌려갈 수 밖에 없는 기이한 구조가 됐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김준석 음악감독은 “예를 들면 애들한테 곡을 써오라고 해요. 10곡을 써오면 컴퓨터에다가 올려놓고 일단 들어보면서 그곡을 바로 휴지통에 집어넣더래요, ‘야 이게 음악이냐’라면서”라며 “그러다가 한 친구가 못하겠다고 뛰쳐나왔는데 한 1년 뒤에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데 휴지통에 들어간 음악이 나오더라는 거에요”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