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안티팬’ 최수영, 최태준과 가상 결혼생활→오해가득 구남친과 재회

최태준과 최수영의 티격태격 가상 결혼 생활기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8일 방송된 금토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 7~8회에서는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하던 후준(최태준 분)과 이근영(최수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습하다가 다리를 삐끗한 후준은 이근영을 살뜰하게 부려먹으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이근영은 후준을 골탕 먹이기 위해 음료수에 비타민을 탔지만 그가 쓰러지자 결국 자신이 한 일임을 고백했다. 그러나 이는 이근영을 속이기 위한 몰래카메라였고, 잘못을 시인한 그녀의 말에 촬영장은 적막에 휩싸였다.

그런가 하면 오인형(한지안 분)은 후준을 찾아갔지만 만남을 거부당했다. 같은 시간, 사과를 하기 위해 후준의 오피스텔에 도착한 이근영은 앞에서 오인형을 발견하고 그녀를 불러 세웠으나 후준이 이근영을 돌려세워 껴안아 두 사람은 마주치지 못했다.

이근영은 갑작스러운 스킨십에 놀란 반면 후준은 슬픈 눈빛을 띠고 있어 대조되는 표정의 두 사람의 속마음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또한 오인형은 이근영을 안고 있는 후준을 보고 상처받은 표정을 지어 과거 두 사람은 어떤 관계였는지 이들이 간직한 비밀에 호기심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후준과 제이제이(황찬성 분)의 과거가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과거 제이제이와 연습생 생활을 같이 했던 후준은 함께 소속사를 나가자는 그의 제안을 거절, 이에 제이제이는 참아왔던 분노를 터뜨리며 갈등을 심화시켰다.

방송 말미에는 이근영이 후준과 전 남자친구 로이 안(김형민 분)의 관계를 오해해 흥미를 유발했다. 프로그램 촬영으로 로이 안의 레스토랑에 가게 된 이근영은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고개를 저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근영은 후준에게 로이 안과의 과거를 들켜버려 그녀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게 될지 앞으로의 이야기에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안티팬’은 통통 튀는 분위기와 극 전체를 꽉 채우는 배우들의 저력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다양한 상황 속 점차 가까워지는 후준과 이근영의 이야기와 이들이 숨기고 싶어 하는 비밀스러운 과거들이 서서히 베일을 벗으며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매주 금, 토요일 저녁 6시 네이버TV와 V-LIVE에서 방송된다.

사진= ‘안티팬’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