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ey 경제
공매도 1주일, 바이오·IT↓...경기민감주↑

1년 2개월 만에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종목에 한해 공매도가 부활한 지난 한주간 업종별 주가 차별화가 뚜렷했다.

사진=연합뉴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지난 3~7일 코스피200 업종 지수 11개 가운데 헬스케어(-0.64%) 지수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코스피200 헬스케어 지수에는 높은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에 공매도에 취약하다고 거론되는 바이오주가 대거 포함됐다. 다만 이 지수는 공매도 재개 첫날인 3일에는 4.87% 하락했으나 이후 셀트리온 등 주요 종목이 반등하면서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했다.

또 삼성중공업의 실적 부진에 따른 주가 급락이 반영된 중공업(-0.49%)과 성장주가 많은 정보기술(-0.19%) 지수도 약세를 보였다. 반면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전망에 수혜를 보는 경기 민감 업종을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 곡선을 그렸다.

코스피200 철강·소재 지수는 나흘간 5.07%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다. 특히 지수의 대장주 격인 포스코는 이 기간 9.34%나 상승했다. 아울러 금융(3.71%), 산업재(3.53%), 건설(3.39%), 경기소비재(3.13%), 에너지·화학(2.42%) 등의 업종도 강세가 두드러졌다.

코스닥150 내에서도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렸으나 공매도 재개에도 선방한 코스피200 업종 지수들보다 지수 낙폭은 더 큰 편이었다. 코스피200 업종 지수와 비슷하게 코스닥150에서도 성장주 위주의 정보기술(-2.59%)과 헬스케어(-1.59%) 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7개 업종 지수 중 4거래일간 상승한 지수는 자유소비재(0.71%)가 유일했다.

공매도가 허용된 코스닥150은 공매도 재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이 고스란히 반영됐다. 최장기간 이어진 공매도 금지 조치로 가격 부담이 가중된 바이오, 2차전지, 통신장비 업종을 중심으로 주가 흐름이 부진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김상훈 기자  ksh@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