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김서형, 이보영 다른 갤러리서 전시에 섭섭 "동서간 불화설 뜬다고"

김서형이 이보영에게 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tvN '마인' 캡처

9일 방송된 tvN ‘마인’에서 전직 여배우 서희수(이보영)는 자폐아를 위한 전시를 준비 중이었다. 하지만 정서현(김서형)이 자신의 갤러리가 아닌 다른 갤러리에서 서희수가 전시를 한다고 하자 이상하게 어겼다.

정서현은 “동서, 나 좀 섭섭해. 그런 좋은 취지의 전시를 하원에서 해”라고 말했고 서희수는 “그 전시는 메이저 전시가 아니라 스케줄 빌 때 잠시 대관해서 하는 거예요”라고 해명했다.

정서현이 “그게 언론에 나가는 순간 우리 집안은 호사가들한테 씹혀. 동서간의 불화가 뜬다고”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서희수는 “형님, 말씀이 지나치시네요. 저 배우였어요? 관심요? 받을 만큼 받았어요. 제 결정이 형님 심기를 불편하게 한 건지 다시 생각해 볼게요”라고 조곤조곤 대답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