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종합
MZ세대 취준생 47.3% "첫월급 타면 나를 위한 FLEX"

코로나발 불황 속 MZ세대를 중심으로 '나'를 위한 소비 유행이 번지면서 첫 직장에 취업해 받은 첫 월급으로 ‘플렉스(Flex)’를 하고 싶다는 취준생이 10명 중 5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MZ세대 취업 준비생 1121명을 대상으로 '첫 월급'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처음 직장에서 받은 첫 월급으로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물은 결과(복수응답), 응답자의 79.9%가 '부모님께 선물 및 용돈 드리기'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나를 위한 명품이나 전자 제품을 구입하겠다(플렉스)’는 응답자가 47.3%로 ‘부모님 선물’ 다음으로 가장 많았다. 취준생 10명 중 약 5명이 첫 월급을 타면 자신을 위한 선물로 고가의 물건을 플렉스(flex) 하고 싶다고 답한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금융상품 가입 및 저축(27.7%) △국내 여행(26.4%) △빚/대출 상환(14.5%) 등이 있었다.

실제 직장인들의 첫 월급 소비도 MZ세대 취업 준비생의 의견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직장인 676명 대상 과거 첫 월급의 사용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부모님께 선물 및 용돈 드리기'가 72.0%의 가장 높은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나를 위한 플렉스(28.0%), △금융상품 가입 및 저축(26.6%) △빚/대출 상환(20.6%) △국내 여행(코로나 이전 해외여행) (9.0%) 등이 뒤따랐다. 2040세대 모두 ‘부모님께 선물(20대 71.2%, 30대 69.8%, 40대 77.9%)’이 가장 높은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030세대와 40대는 2순위에서 일부 차이를 보였다. 1위에 오른 ‘부모님 선물’ 다음으로 2030 세대는 '나를 위한 플렉스(20대 32.1%, 30대 27.4%)'를 꼽았지만, 40대는 '금융상품 가입 및 저축(29.0%)'을 꼽았다.

한편 직장인과 취업 준비생 1797명에게 ‘목돈이 생기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전체 응답자 10명 중 약 7명이 '내 집 마련'을 1위로 꼽았다. 이러한 답변은 20대 중 67.8%, 30대 중 66.3%, 40대 중 60.0%로 세대별 격차는 크게 나지 않았다.

다음으로 '목돈을 마련해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20대 응답자 중에는 '개인 PT 등록 및 성형 시술 등 나를 위한 투자(플렉스)'는 응답자가 41.4%(응답률)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어 △어디든 멀리 여행 가기(31.3%) △자동차 마련(27.0%) △결혼(16.1%) 순으로 답변이 높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