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종합
코시국 직장인, 모임 대신 자기계발...1위 ‘자격증 취득’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회식과 모임은 취소되고 여행은 요원하다. 이에 늘어난 여가 시간을 자기계발의 기회로 만드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직장인 1266명을 대상으로 ‘자기계발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64.5%)이 현재 자기계발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65.8%가 코로나19가 자기계발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영향으로는 ‘고용 불안감으로 인해 자기계발 필요가 늘어남’(56.1%,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의 경영난과 대규모 해고, 일자리 감소 등을 목격한 직장인들의 고용 불안감이 자기계발 욕구에 불을 지핀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불안한 심리로 인해 재테크 등에 관한 관심이 촉발됨’(43.2%), ‘집콕 등으로 인해 자기계발에 투자할 시간이 많아짐’(33%), ‘퇴직 이후 또는 N잡을 준비하는 계기가 됨’(30.2%), ‘모임 축소 등으로 자기계발에 투자할 비용이 생김’(17.7%) 등의 순이었다.

또 응답자 절반 이상(53.1%)은 코로나19로 이전보다 자기계발 시간이 늘었다고 답해 투자하는 시간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어떤 자기계발을 주로 하고 있을까.

가장 많은 56%(복수응답)가 ‘업무 관련 자격증 취득’을 하고 있었다. 계속해서 ‘주식, 부동산 등 재테크 공부’(42.2%),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 회화’(28.2%), ‘취미, 특기 활동’(23.7%), ‘본업 외 자격증 취득’(21.1%), ‘토익, 토플 등 공인어학점수 취득’(11.8%) 등의 순으로 답했다.

자기계발 방식으로는 ‘온라인 강의수강’(56.6%, 복수응답)이 단연 많았다. 이어 ‘관련 서적 독학’(43.3%), ‘유튜브 등 개인 방송’(40.6%), ‘학원 등 오프라인 교육’(16.9%), ‘대학원 등 진학’(6.3%), ‘스터디 모임’(4.8%) 등도 있었다.

자기계발에 투자하는 시간은 일주일 평균 4.5시간으로 조사됐으며 주로 ‘퇴근 후’(65.7%, 복수응답) 시간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이외 ‘주말/휴일’(45.3%), ‘자투리 시간’(33%), ‘출퇴근길’(13.4%), ‘점심시간’(4.9%), ‘출근 전’(4.9%) 등으로 나타났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