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김도훈 감독, 싱가포르에서 새 도전...라이온 시티 사령탑 부임

김도훈 전 울산 현대 감독이 싱가포르에서 새 도전을 시작한다.

사진=라이온시티 세일러스 인스타그램 캡처

18일(한국시간) 싱가포르 라이온 시티 세일러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울산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을 이끈 김도훈 감독과 2년 6개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지난달 팀을 떠난 아우렐리오 비드마르 감독의 후임으로 선임됐다. 오는 6월부터 공식적으로 팀을 지휘할 예정이다.

김 감독은 "라이온 시티 세일러스의 새로운 감독이 돼 기쁘다. 야망 넘치는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가 크다. 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겠다"고 부임 소감을 말했다.

2015년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처음으로 프로팀 감독직을 시작한 김 감독은 2017시즌부터 울산 지휘봉을 잡았다. 이후 첫 시즌에 구단 역사상 첫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 2019, 2020시즌에는 K리그1 2년 연속 준우승을 이끌었다. 2020 ACL 우승을 이룬 뒤 울산을 떠났다.

한편 라이온 시티는 싱가포르 프리미어리그에 속한 팀으로 올 시즌 8개 팀 중 2위에 자리하고 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