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마인‘ 이현욱 살인범 이보영?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그를 만난 이후로”

카덴차 살인사건을 둘러싼 또 한번의 반전이 예고됐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 12회는 점점 파국으로 치닫는 이현욱-김서형-이보영-박형권-옥자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지용(이현욱)이 효원가의 아들이 아님을 알게된데 이어 불법투견장에서 목숨을 건 격투를 시킨 사실을 알아낸 한진호(박혁권)는 뇌사상태에 빠진 동생에 대한 복수를 꾀하는 남자와 접촉, 기자 인터뷰를 주선한다.

하지만 한진호를 미행하기 위해 사람을 붙인 한지용의 사주로 남자를 심야에 길거리에서 살해당한다. 다음날 신문 1면에 자신이 알코올중독치료센터에서 탈출한 사실이 한지용의 예고대로 대서 특필되고, 폭로를 준비하던 남자가 살해당해 경찰의 전화까지 받게 되자 김성태(이중옥)에게 블루 다이아몬드를 내밀며 “지용이를 죽여”라고 명령한다.

회장 취임 전임에도 도발을 일삼는 한지용을 빠른 시간 내에 끌어내리기 위한 플랜B 실현에 돌입, 우호 이사진을 소집한 정서현(김서형)은 퇴원한 한회장(정동환)을 만나 “한지용은 파괴자일뿐”이라며 “신속한 (회장 지명 취소)결정을 내려줄 것”을 요구한다. 앞서 서현은 효원가의 후계자 승계를 거부한 의붓아들 한수혁(차학연)을 만난 자리에서 그의 사랑을 지켜줄테니 자신을 도와달라고 요청한다. “누가 효원그룹 총수에 적임자인 것 같느냐”는 질문에 서현은 자신이 맡아 효원을 지키겠다고 말한다.

아들 한하준(정현준)을 지키기 위해 효원가의 높은 담장을 넘으려는 서희수(이보영)은 한지용의 불법격투기 주관 사실까지 알아챈 뒤 공포와 불안감에 치를 떤다. 결국 악마로부터 아들을 떼어내기 위해 강자경(옥자연)에게 하준이를 데리고 미국 유학을 떠날 것을 권고한다. 그리고 이 사실을 한지용에게 통보한다. 바로 그 순간 강자경이 나타나 “하준이 튜터 이혜진입니다”라고 천연덕스레 인사하고, 한지용은 놀라움과 분노에 안색이 돌변한다.

방송 말미 다음회 예고 영상에서 카덴차 살인사건 당일의 모습이 비쳐진다. 비오는 날 심야, 엠마 수녀(예수정)는 앞선 방송에서 보여지던 장면과 달리 카덴차 2층에서 추락해 대리석 바닥에 피를 흥건히 흘린 채 널부러져 있는 남자 가까이 다가가 사망자가 한지용임을 확인한다. 오열 속에 2층을 올려다본 순간, 전에는 동반 추락해 쓰러진 것으로 묘사됐던 이보영이 드레스 차림에 놀란 모습으로 서 있었다.

이어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그날 현장에는 한지용, 서희수 그리고 또 한 사람이 있었다”고 말한다. 조사를 받는 서희수는 멍한 표정으로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한지용을 만난 이후 모든 일들이”라고 진술한다. 충격으로 인한 블랙아웃을 주장한 셈이다.

사진=tvN '마인' 영상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