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문 대통령 "북한 동의시 백신공급 협력 적극추진…미국도 지지"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 적극 추진 의사를 밝혔다.

비엔나=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호프부르크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경우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도국·저소득국이 공평하게 접종해야 비로소 전 세계가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 있다. 한국은 백신 보급을 늘려 전 세계 코로나 퇴치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판데어벨렌 대통령은 "팬데믹은 모든 국가가 함께 해야 극복이 가능하다. 개도국, 가난한 국가 등 모두 백신 접종을 하는 게 중요하다. 북한도 마찬가지"라며 "북한 측이 어떤 입장인지 잘 모르지만, 신호가 있다면 당연히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남북 대화·협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던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며 "남북 대화·협력이 보다 확대된다면 이는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