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강제추행·음주운전' B.A.P 힘찬,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 지장 無

강제추행 혐의에 대한 1심 선고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던 B.A.P 출신 힘찬(본명 김힘찬)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스타뉴스는 힘찬이 전날 늦은 시각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한 직후다.

힘찬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여태까지 했던 모든 행동들에 대하여 믿어주시고, 기다려 주셨던 분들께 이렇게나마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늦게 말을 꺼낸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쏟아지는 기사와 진실과는 다른 이야기들이 있기에 말을 아끼게 되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여러가지 사건들에 대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점 죄송하다. 또한 저의 불찰과 실수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있으며, 모든 부분 죄송하고 사죄 드린다"며 "모든 분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여태까지 믿어주신분들에 대한 보답을 이렇게까지밖에 못하는 저를 용서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모든 분들이 사고없이 무탈하게 행복하기를 바란다"며 "안녕히계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했다.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 실형 판결, 음주운전 적발 등으로 인해 물의를 빚은 자신의 행동을 자책하며 즉흥적으로 이와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행히도 힘찬은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이며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힘찬은 경찰 조사 당시 "서로 호감이 있었고 묵시적 동의에 의한 스킨십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 가운데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4단독(추성엽 부장판사)은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힘찬에 대한 1심 선고에서 힘찬의 강제추행 혐의를 인정, 징역 10개월 및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명령 등의 선고를 내렸다.

특히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10월 신곡을 발매하고 활동 복귀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싱글 발매 다음날 서울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을리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이 적발되며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