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20일 발표…사적모임 8인 가능해질 듯

7월 초부터 시행될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발표된다.

20일 7월 초부터 시행될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 최종 내용이 발표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손 반장은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개편안과 관련한 토의, 토론을 조금 했다"며 "여기에서 제기된 몇 가지 부분을 정리한 뒤 일요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현행 거리두기는 다음 달 4일 종료된다.

정부는 앞서 백신 1차 접종이 마무리되고,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천명 이하로 관리될 경우 이르면 7월 5일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개편안 초안은 다중이용시설의 영업금지(집합금지)를 최소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수도권 내 식당·카페·노래연습장·실내 스탠딩공연장·파티룸·실내체육시설·목욕장·방문홍보관은 현행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문을 닫고 있다.

새로운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식당·카페뿐 아니라 유흥시설도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해지고, 그 밖의 다중이용시설은 별도의 운영 제한 시간이 없다.

사적모임 제한 인원도 '5인 미만'에서 '9인 미만'으로 늘어나 8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