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보이스4’ 송승헌 동생 이이담, 서커스맨 타깃 지목

‘보이스4’ 골든타임팀과 서커스맨 일당의 불꽃 튀는 초청력 대결의 서막을 알리는 5분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이하. ‘보이스4’) 측이 5분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원칙주의 형사 데릭 조(송승헌)와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의 팽팽한 신경전에서 두 사람이 공조하게 된 사연 그리고 ‘초청력 살인마’ 서커스맨의 등장까지 모두 담겨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특히 강권주의 청력의 비밀을 알고있는 서커스맨은 일부러 그녀만 들을 수 있는 소리로 살인 예고장을 보낸 후 살인을 저지르는 극악무도한 악행으로 긴장감을 안긴다. “내가 그 놈의 행동을 예측했던 것처럼 그 놈도 나를 읽고 있었어. 나만 들을 수 있는 소리로 덫을 놓고”라는 강권주의 대사는 지금껏 보지 못한 끔찍한 괴물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서커스맨 일당의 일가족 살인을 목격한 데릭 조의 여동생 조승아(이이담)가 그들의 다음 타깃으로 지목돼 스릴을 선사한다. 골든타임팀의 화려한 귀환을 기대했지만 그들 앞에 벌어진 상황은 골든타임팀과 강권주의 초청력을 노린 끔찍한 범죄였던 것.

이와 함께 강권주는 초청력을 악용해 살인을 저지르는 서커스맨을 꼭 잡고 말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고, 데릭 조가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범인에게는 특별한 청력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확신하는 이유는 저 역시 남들이 듣지 못하는 소리를 듣기 때문입니다”라는 강권주의 고백에 공조를 제안하며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한다.

한편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 시즌4에서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가 박진감 있게 그려진다. 오는 6월 18일(금) 밤 10시 5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tvN ‘보이스4’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