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프롬나드' 7월 개최

강남구 산하 강남문화재단의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가 7월 27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제86회 정기연주회 ‘강남심포니의 프롬나드’를 개최한다.

사진=강남문화재단 제공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여자경 예술 감독은 이번 정기연주회를 지휘하며 “여름 한복판에서 청량한 숲길을 거닐어 다양한 색채의 그림들을 마주하는 듯 한 힐링의 시간을 관객에게 선물하고자 프로그램을 구성했고 산책을 뜻하는 ‘프롬나드’를 공연의 주제로 삼았다”고 전했다.

또한 협연자로 2005년 프랑스 에피날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를 수상한 피아니스트 한상일이 클래식 숲길 산책에 동행한다.

이번 정기연주회는 프랑스 대표 인상주의 작곡가 모리스 라벨의 대표곡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를 시작으로 피아니스트 한상일이 협연하는 ‘피아노 협주곡 사장조’가 이어지며 대미를 장식할 메인 프로그램으로 러시아 국민악파 5인조의 일원으로 알려진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을 모리스 라벨의 편곡 버전으로 연주한다.

공연은 취학아동 이상 누구나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예술의 전당과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