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커스맨, 이이담 살해했나...송승헌 핏자국·구두 발견

이이담이 서커스맨에 의해 살해됐을까.

사진=tvN '보이스4: 심판의 시간' 캡처

18일 첫방송된 tvN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에서 살인사건을 목격한 데릭 조(송승헌) 동생 조승아(이이담)이 청력 능력자 서커스맨에 쫓겼다.

서커스맨은 조승아를 발견하고 “꼭꼭 숨지 않으니까 머리가 보이잖아”라고 했고 소리를 듣지 못하는 조승아는 수화로 “우리 오빠가 형사다”고 했다.

이에 서커스맨은 “재밌네. 보통 살려달라고 비는데. 용기 있네. 그런데 고집스런 아이 입은 찢어놔야 하는데. 그렇지 않으면 착한 아이도 아주 나쁜 버릇이 들거든”이라며 조승아에게 위협을 가하려고 했다.

그때 데릭 조가 현장에 왔고 동생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됐다. 아파트 복도에서 핏자국을 발견한 데릭 조는 동생의 구두를 보고 생각에 잠겼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