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허훈, 골지 패션 부심 "되게 편하면서 스타일리시"

허훈이 골지 패션에 애착을 드러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프로농구선수이자 ‘농구 대통령’ 허재의 아들 허훈이 일상을 공개했다. 허재도 스튜디오에 등장해 아들의 일상을 관찰했다.

이날 허훈은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는 파란색 골지 상의에 파란색 골지 카디건을 입어 무지개 회원들을 놀라게 했다. 알고 봤더니 허훈은 골지 마니아였다.

허훈은 “골지 패션 스타일을 좋아한다. 되게 편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지 않나”라며 패션 부심을 부렸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