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스테이씨 수민X시은, 도자기 요리사 변신...우당탕탕 물레체험

걸그룹 스테이씨 수민과 시은이 훈훈한 동갑 케미를 선보였다.

스테이씨(수민, 시은, 아이사, 세은, 윤, 재이)는 18일 오후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스테이씨 스튜디오(STAYC studio)’의 세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서로를 위한 선물을 제작하기 위해 도자기 공방을 찾은 수민과 시은은 남다른 하이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활기찬 에너지를 선사했다. 가장 먼저 수민과 시은은 접시와 컵 제작에 필요한 디자인 스케치를 진행했다. 둘은 서로의 생활 습관과 이미지를 고려하며 시종일관 진지한 자세로 제작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핸드 빌딩으로 접시 모양을 빚었다. 시은은 “누군가를 위해 이렇게 뭘 만드는 일은 처음인 것 같아”라 말하며 접시 뒷면에 수민의 이름을 새겨 감동을 자아냈다. 수민 또한 시은 몰래 접시 뒷면에 ‘수민♥시은’을 새기며 멤버에 대한 찐 사랑을 드러냈다.

동시에 수민은 시은에게 “내가 너보다 4개월을 먼저 태어났다”며 언니임을 주장하거나 시은의 애교 섞인 물음에는 묵비권을 행사하는 등 티격태격 케미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시은 또한 수민의 도움에 툴툴대면서도 해줄 건 다 해주는 ‘츤데레’의 모습과 수민을 계속해서 따라하는 장난꾸러기의 면모를 보이며 흐뭇한 웃음을 안겼다.

다음으로 수민과 시은은 컵 제작을 위해 물레를 돌리는 시간을 가졌다. 물레 경력자 수민은 물레를 어려워하는 시은에게 “너 힘 없어서 이럴 줄 알았다”라며 다정하게 돕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여유로운 수민에 비해 시은은 계속 ‘어떻게 해?’를 외치며 어설픈 실력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진 예고편에서는 시은이 수민을 뒤에서 안아 물레를 돌리며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출하는 듯한 모습이 그려져 다음 에피소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