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최대철, 납골당 방문→사망한 하재숙에 "복뎅이 잘 키울게요"

최대철이 하재숙을 그리워했다.

사진=KBS '오케이 광자매' 캡처

20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에서 배변호(최대철)가 아들 복뎅이와 함께 사망한 신마리아(하재숙)를 만나러 갔다.

그는 납골당을 방문해 “복뎅아 엄마야 엄마. 엄마 해봐. 우리 복뎅이 왔어요”라며 “미안해요. 그리고 고마워요. 우리 복뎅이 잘 키울게요”라고 말한 뒤 눈물을 흘렸다.

이어 “아무 걱정 말고 편안히 쉬어요. 우리 복뎅이 건강하게 잘 크게 하늘나라에서 꼭 지켜줘요”라고 부탁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