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전혜빈, 김경남에 이별 고해 "그래봤자 딴따라...미래가 안 보여"

전혜빈이 김경남에게 이별을 고했다.

사진=KBS '오케이 광자매' 캡처

20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에서 한예슬(김경남)이 이광식(전혜빈)의 ‘헤어지자’ 문자를 받고 충격을 받았다. 그는 직접 이광식을 만나 “장난이지?”라고 물었다.

이광식은 싸늘하게 “예전에 문자로 이별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굳이 얼굴 볼 거 뭐 있어”라며 “갑자기 아니야. 많이 생각했어. 너하고는 미래가 안 보여”라고 말했다.

한예슬이 “나 부족한 거 알아. 조금만 기다려줘. 네가 원하는 사람 될게. 발버둥 치고 있다고. 앞으로 달라질거야. 기다려주라”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이광식은 “그래봤자 딴따라야. 나하고 안 어울려. 진작부터 실망했지만 말 안 했어. 솔직히 너하고 대화할 때 답답했어”라며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며 계속 한예슬을 내쳤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