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악마판사’ 문유석 작가 “판타지가 현실이 된 다음 상상해”

문유석 작가가 ‘악마판사’ 세계관의 탄생 배경에 대해 전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 문유석 작가가 집필 계기를 밝혔다.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그리게 된 문유석 작가. 그는 ‘미스 함무라비’ 후반 회차가 방영되던 즈음 문득 ‘톤앤매너가 정반대인 판사 얘기를 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계기로 집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악마판사 강요한(지성)을 주인공으로 세운 문유석 작가는 강요한의 무대가 될 디스토피아 사회상을 구체적으로 설계해 나갔다. 경제 악화와 실업의 급증, 불안해진 치안은 도시의 양극화를 가속화하고 몰락한 빈곤 계층으로 변두리는 슬럼화되지만 그 어두움과 반대로 도심은 더욱 화려해지는 사회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문유석 작가는 “이런 사회야말로 국민들의 불만과 분노를 배경으로 화려한 재판 쇼를 벌이며 영웅으로 떠오르는 악마판사가 등장하기에 적절한 무대 아닌가”라며 “슬프게도 언제부터인지 사람들은 정의롭고 선한 주인공보다는 차라리 엄청 힘센 누군가가 무슨 동기에서든 내 편이기를 바란다. 그것이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판타지”라고 전했다.

또 “저는 그 판타지 자체보다 판타지가 현실화될 경우 그 다음은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에 대한 상상이 더 재미있다”며 세계관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더불어 “지성 배우의 팔색조같이 변신 가능한 연기력이 예측할 수 없는 인물 강요한의 다양한 얼굴을, 김민정 배우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존재감이 빌런이지만 천진하고 사랑스럽기까지 한 정선아를, 진영 배우의 진중함과 진실함이 크나큰 고난 속에서도 빛을 잃지 않는 김가온을, 박규영 배우 내면의 단단함이 저 강력한 강요한 앞에서도 굴하지 않는 심지 굳은 윤수현을 잘 그려내고 있는 것 같다”고 배우들을 향한 깊은 신뢰를 표했다.

이렇듯 문유석 작가의 상상력으로 구현된 ‘악마판사’의 이야기가 점점 더 궁금해지는 만큼 드라마를 기다리는 이들의 흥미로운 호기심 역시 날로 증폭되고 있다.

올여름 시청자들을 새로운 가상의 세계로 끌어당길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는 7월 3일 토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