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ney 금융
NH저축은행, 고객 몰래 수천만원 대출 황당...시스템 신뢰성 '머선129'?

계좌를 개설한 적도 없고, 직접 대출하러 가본 적도 없는 NH저축은행에서 자신 앞으로 수천만원대 대출이 집행되는 일이 벌어져 신뢰성에 금이 가고 있다.

사진=SBS, NH저축은행 캡처(최광수 NH저축은행 대표이사)

지난 22일 SBS 보도에 따르면 NH저축은행에서 고객도 모르게 수천만원이 대출된 일이 발생했다. 금융기관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는 건 믿기 어려울 정도다.

피해자는 지난해 3월 생활 자금을 대출받으려고 기존 대출 이력을 조회하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계좌를 튼 적도 없는 NH저축은행에서 자신이 2018년 8월 2900만원 대출을 받은 걸로 나와 있는 걸 발견한 것이다. 피해자는 “굉장히 많이 당황스러웠다. 왜냐면 제2금융권을 거래하지 않는 사람이기 때문이다”며 황당해 했다.

저축은행에서 확인한 결과 피해자가 2018년 8월 A씨에게 신축 오피스텔 분양권을 팔았는데 중도금 집단 대출 신청자 명단에 이름은 A씨로 바꿔 넣으면서도 주민번호는 피해자의 것을 그대로 남겨둬 피해자가 대출받은 걸로 처리된, 어이없는 경우가 발생했다.

대출 승인 전 신용평가기관에 의뢰해 대출 적합 여부를 판정받는데 이때도 이름은 빼고 피해자의 주민번호만 보내 통과해버렸다.

피해자는 2년 가까이 유지된 해당 대출로 대출 한도가 줄어 금리가 높은 카드론을 이용하는 등 불편과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NH저축은행 측은 직원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며 민원이 제기된 후 바로 정정했다고 밝혔다.

NH저축은행 측은 본지에 “현재 피해자와 원만하게 해결 중”이라고 답했다. 직원 실수라고 하지만 NH저축은행 내부통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인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 이번 일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