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결사곡2’ 전수경-임혜영, 전 부인vs불륜녀 맞대면

‘결혼작사 이혼작곡2’ 전수경과 임혜영이 전 부인과 불륜녀의 맞대면을 선사해 긴장감을 불 지핀다.

사진=㈜지담 미디어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이하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시은(전수경)이 작가로 있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남가빈(임혜영)이 출연하자 마음이 조급했던 박해륜(전노민)이 이시은과 남가빈에게 두 사람의 존재를 알려 이목이 집중됐다. 다행히 이시은의 사고로 두 사람은 대면하지 못했지만, 남가빈이 밤중에 이시은에게 전화를 걸면서 위기를 증폭시켰다.

이와 관련 전수경과 임혜영의 ‘기막힌 독대’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이시은과 남가빈이 처음으로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는, 두 사람만의 만남을 갖는 장면. 이시은은 자신을 불러낸 남가빈이 처연한 얼굴로 건네는 눈물의 사과를 들으며 냉정함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결국 울컥해 그렁한 표정을 보인다.

이때 남가빈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던 이시은의 딸 향기(전혜원)가 우연히 이 만남을 목격하고는 분노의 융단폭격을 날리는 터. 아이들의 상처에 민감했던 이시은이 어떤 행동을 취하게 될지, 이 기회를 통해 제대로 흑화하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전수경과 임혜영의 ‘울분 유발 사과 모먼트’ 장면은 지난 4월에 촬영됐다. 평소 우애 좋은 선후배 사이인 전수경과 임혜영은 촬영장에서 서로를 발견하자 환하게 웃으며 반가워했다. 드라마에서는 처음으로 같은 장면에서 합을 맞춰보게 된 두 사람이 기대감과 설렘으로 연신 발랄한 분위기를 드러냈던 것.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자 전수경과 임혜영은 이전의 절친했던 모습은 완전히 지운 채 서늘한 어색함과 가슴 찢어지는 사죄, 휘몰아치는 감정의 소용돌이를 오롯이 표현하며 모두를 숨죽이게 하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제작진 측은 “전수경과 임혜영이 열연 중인 이시은과 남가빈 역할은 불륜으로 가정이 해체된 가족들이 받는 아픔과 불륜 당사자가 짊어지고 가야 할 죄책감을 드리우고 있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캐릭터”라며 “이 장면에서 인간 사이다, 향기의 명언이 또 터진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 5회는 2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