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NC 박석민, 방역수칙 위반 사과 "심려 끼쳐 죄송...부도덕한 상황 없었다"

프로야구 NC다이노스 박석민이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박석민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박석민은 "징계가 내려진다면 겸허히 받겠다. 다만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들만 커져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이 부분만이라도 분명하게 밝히는 게 적절할 것으로 생각해 말씀드린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지난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제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다. 이때 친분이 있는 지인이 숙소 앞에서 구단 버스를 보았다며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인의 친구분이 저희 팬이라 반가운 마음에 전화를 했다고 했고, 그러면 안됐는데 제가 “'지금 동생들과 있으니 잠깐 같이 방에 들러 인사나누자'고 했다. 지인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해 깊이 생각하지 않고 그만 불쑥 말이 앞서 버렸다. 방심이었다.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 지인은 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박석민에게 연락했고, 박석민은 즉시 구단에 관련 내용을 알렸다고 밝혔다.

또한 박석민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모두가 불편함을 참아가며 견디고 있는데 경솔한 판단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팀과 리그, 타 구단 관계자와 무엇보다 야구팬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위 내용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이며 유흥업 여성을 초대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님을 주장했다.

한편 박민우는 이번 상황에 대한 책임과 부상을 이유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을 포기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